‘세계 물의 날’ 맞아 4대강 재자연화를 염원하는 시민사회 선언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1 23:19:16
  • -
  • +
  • 인쇄
환경, 노동, 여성, 종교계 등 우리 강 살리기에 나서

지난 21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는 ‘세계 물의 날’을 맞아 환경, 노동, 여성, 종교계 등 시민사회 원로, 대표, 활동가들이 4대강 재자연화를 촉구하는 시민사회 선언에 나섰다.


이번 시민사회 선언은 “4대강 사업은 대표적인 정책실패 사례지만 2019년 정부가 금강과 영산강을 시작으로 4대강 재자연화의 핵심인 보 처리 방안을 사회적 편익에 기초해 발표하며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었다”며 “시급히 보를 해체해 강의 자연성을 회복시켜야 한다”며 4대강 재자연화를 촉구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