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장 휀스가 바람에 무너저 …용산구 시민 ‘안전불감증’ 불만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6 22:33:48
  • -
  • +
  • 인쇄
관할 행정 당국 용산구청, 허가 이후 관리·감독 소홀 지적

지난달 21일 오후 용산구 한강로2가 210번지의 한 철거공사 현장에서 안전휀스가 바람에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 안전문제점을 구에 지적했는데도 불구하고 시정이 안된 사고(전) 휀스
정확한 사고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안전휀스 설치 과정에서 구조물을 지지해야할 기둥을 지중에 제대로 고정시키지 않아 강풍이 불자 넘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 공사장 승인보다 안전점검및 확인 감독이 더중요하다는 교훈을 준 현장
이날 사고는 다행히 통행량이 드문 시간대에 발생해 인명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 비산먼지덮개없이 방치... 바람에 시멘트가루가 날리고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고가 관할 행정 당국인 용산구청의 구조물 설치 및 관리·감독과 관련한 업무 소홀로 발생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공사장 철거개요
현재 비산먼지 발생 및 소음 방지를 위한 안전휀스 설치는 현행법상 환경관련 부서에서 관리를 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구조물로 인해 발생하는 사고들에 대한 책임소재가 불분명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 바람에 넘어진 공사장 안전휀스
한강로2가 해당 공사현상 관계자는 “연락을 받고 나와 확인해보니 휀스가 전복돼 있었다”면서 “확인 즉시 임시로 정리 후 익일 내로 원상복구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넘어간 안전휀스를 수리하기 위해 근로자 한 명이 휀스 지지대에 올라가 작업을 하는 모습이 목격됐으나 이또한 안전하지 않아 보인다는 지적이다.
▲ 아직도 불안한  휀스
당시 사고현장을 지나던 시민 김모씨(45세)는 “너무 위험해보여 인명피해는 없었는지 걱정됐다“면서 ”대형 구조물의 설치를 허가는 해주면서 이후 안전관리나 점검이 없다는 것이 이해가 안된다. 용산구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시급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용산구청 도시계획관계자는“확인점검 후 미비한 점이 발견되면 더 강하게 확인 감독 하겠다”며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다.

한편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해빙기에는 급격한 기온 변화로 지반이나 시설물 구조가 약해진다”며 “이달 중으로 전반적인 안전점검을 마치고 피해 발생을 철저히 예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