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가동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0 20:57:18
  • -
  • +
  • 인쇄
「특별대책반」 확대, 관계기관 간 협력 강화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지역사회의 확산 방지를 위한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이하 ’범정부지원단‘)’을 긴급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는 19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앙방역대책본부 중심으로 ‘특별대책반’을 파견한 이후 이뤄진 것으로서, 관계기관 간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현장에서 종합적 대응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범정부지원단’은 중앙사고수습본부 병상관리TF팀장을 단장으로 하고, 그 아래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자치단체 등 10개 기관 합동 5개 반·팀(과장급)으로 구성된다.
 

대구광역시청에 별도의 사무실을 마련하여 의약품·방역용품 등 자원 지원은 물론, 자가격리 관리, 구호물품 지원, 사업장 방역 및 고용안정 지원, 폐기물 처리 등 현장에서 필요한 지원 사항들을 신속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대구광역시 및 경상북도 파견자로 구성된 자치단체연락반도 운영하여 인근 자치단체와의 협력·응원체계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