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게·참조기용 고성능 생분해 그물, 3월부터 어업인들에게 보급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9 20:54:26
  • -
  • +
  • 인쇄
"해양생태계 살리는 생분해 그물은 선택 아닌 필수"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해양수산부는 유령어업 저감과 해양생태계 보호를 위해 지난해 개발을 완료한 꽃게, 참조기용 고성능 생분해 그물을 올해 3 월부터 어업인들에게 보급한다고 밝혔다.

생분해 그물은 나일론 그물과는 달리 바닷속에서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미생물에 의해 물과 이산화탄소로 자연 분해되기 때문에 유령어업으로 인한 수산자원 피해를 줄이고 해양오염을 방지하는 데 효과가 있다.

해수부는 2007 년부터 폴리부틸렌석시네이트(이하 PBS)를 원료로 만들 어진 대게용 생분해 그물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24종의 생분해 그물을 개발하여 어업현장에 보급해 왔다.

 

그러나 PBS로 만든 생분해 그물은 대게어업 에는 적합했으나 나일론 그물에 비해 유연도가 떨어져 꽃게, 참조기 등에는 어획성능이 일부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또한 그물 강도도 나일론 그물의 약 90% 수준에 그쳐 조업 중 그물이 찢어지는 현상도 종종 발생하여 현장에 보급하고 활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해수부는 국립수산과학원과 함께 2016년부터 기존 생분해 그 물보다 강도와 유연성, 어획 성능을 높인 고성능 생분해 그물 개발을 추진했. 

 

국립수산과학원은 ㈜안코바이오플라스틱스,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 (사)제주근해유자망어선주협의회와 함께 생분해 그물용 고성능 원료 개발을 추진하여 지난해 초 새로운 원료인 PBEAS를 개발하는 데 성공하였으며, 이후 그물 제작 및 꽃게와 참조기 시험조업을 진행하여 기존 생분해 그물보다 높은 성능을 지닌 것은 물론, 나일론 그물과도 동등한 어획성능을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이 고성능 생분해 그물은 기존 생분해 그물에 비해 강도는 10%, 유연 성은 20% 나 향상되어 그동안 걸림돌이 되었던 어획성능 문제를 해결하고 생분해 그물의 보급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수부는 올해 ‘생분해 그물 보급 사업’ 을 통해 국비 52 억 원을 투입 하여 어선 582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생 분해 그물 사용을 원하는 어업인은 관할 지자체와 지구 수협에 연내 신청 하면 지자체별 사업 선정 기준과 절차에 따라 지원을 받게 된다. 

 

어업인은 생분해 그물과 나일론 그물 가격의 차액과 함께 나일론 그물 가격의 40% 도 추 가로 지원 받을 수 있어 실질적으로 나 일론 그물의 60% 가격에 생분해 그 물을 구입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어업현장에 홍보물을 배포하여 생분해 그물의 필요성과 우수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