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물자원관, 문헌 통해 확인한 북한 서식 균류 1,779종 목록집 발간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0 20:52:14
  • -
  • +
  • 인쇄
한반도 국가생물주권 강화 및 남·북한 종명 통일안 마련에 활용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국립생물자원관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문헌 조사를 통해 확보한 북한에 서식하는 균류 1,779종의 정보를 담은 '국가생물종목록집-북한지역 균류'를 20일 발간했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국가생물주권을 주장하는 기초자료로서 한반도에 서식하는 모든 생물종을 목록화하고 관리하기 위해 '국가생물종목록'을 구축하고 있으며, 북한지역도 포함하고 있다.

북한의 균류 연구는 '조선포자식물 1권-균류편' 총 3권(1984~1990년)과 폴란드 연구자들이 북한지역을 채집조사(1982~1986년)한 결과를 정리한 '폴란드 식물연구지 18권'(2004년) 발간 이후에는 별다른 기록이 없다.

이번 목록집에는 북한지역에 서식하는 버섯류 1,401종과 곰팡이류 378종을 수록한 총 1,779종의 정보가 담겨 있으며, 이 중 남·북한의 공동 서식이 확인된 종은 922종이다.

연구진은 북한지역에 서식하는 균류를 최신 분류체계와 전 세계 관련 자료 및 국가생물종목록과 비교하고, 우리나라 국명과의 차이 등에 대해서도 누구나 알아볼 수 있게 정리했다.

버섯에 대한 북한의 국명은 우리가 사용하는 국명과 차이를 보인 반면, 곰팡이류는 최근 국명을 지정할 때 북한명을 고려하고 있어 유사한 국명이 많았다.

'폴란드 식물연구지 18권' 대비 151종은 아직 국내에 서식이 확인되지 않은 종으로, 향후 폴란드에 있는 표본 연구를 통해 국내 서식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목록집은 20일부터 연구기관, 관계 행정기관 등에 배포하며, 그림파일(PDF) 형태로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에서도 볼 수 있다.

확보한 종목록은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 국가생물주권을 주장하기 위한 기초자료이자 향후 남·북한에 서식하는 균류의 종명 통일 방안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