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강정정수장·취수원서 유충 발견…환경부 "정밀역학조사 실시"

이동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1 10:06:40
  • -
  • +
  • 인쇄

▲제주도 서귀포 수돗물 유충 발생에 따라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와 영산강유역환경청 및 한국수자우너공사 관계자 등과 긴급 화상회의를 열었다. [제공=환경부]

 

환경부는 제주도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됨에 따라 21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재로 제주도 부지사 및 영산강유역환경청장,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앞서 19∼20일 제주 서귀포시 서귀동과 보목동 주택에서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접수돼 도 상하수도본부가 현장을 확인한 결과 실제 샤워기 필터에서 실오라기 모양의 유충들을 발견하자 대응에 나선 것이다.

 

도 상하수도본부는 유충이 발견된 두 곳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강정 정수장 현장 조사를 벌여 정수장 여과시설에서도 유충을 확인했다. 정수장의 여과시설을 통과한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까지 이동한 것으로 도 상하수도본부는 추정하고 있다.

 

환경부는 전날부터 한국수자원공사 영섬유역수도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유충발생 정밀역학조사반을 제주도에 파견해 본격적으로 제주도와 함께 발생원인 조사, 확산 방지 및 모니터링 방법 등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역학조사반은 상황종료 시까지 활동하며 유충 발생원인, 발생원 차단, 공급계통 모니터링 등을 지원한다. 지난 7월 인첫 수돗물 유충 발생 사태 당시 활동 경험이 있는 전문가 3명이 합류해 총 23명의 정밀역학조사반이 활동에 나선다.

 

아울러 환경부는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을 현장수습조정관으로 이날 즉시 파견해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또 환경부와 제주도 누리집에 온라인 수돗물 민원신고 전용창구를 개설해 관련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했다.

 

제주도에서는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될 경우에는 직접 음용을 자제하고 즉시 상수도본부 또는 상하수도과로 신고하라고 안내하고 있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수돗물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제주도와 함께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