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음식물쓰레기 RFID 종량기 확대 보급…도시환경 개선 도움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9 14:41:36
  • -
  • +
  • 인쇄
음식물쓰레기 종량기 운영에 필요한 전기세, 통신비 지원
   신당동 종량기설치(우측시진에 서양호 중구청장)

[데일리환경=이정윤기자]

서울 중구는 공공주택에 주로 설치됐던 '음식물쓰레기 RFID(개별계량) 종량기'를 20세대 이상 일반주택에도 확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구는 지난 2014년부터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종량기를 설치해 왔으며 이용 주민들의 만족도가 높아 관내 공동주택 92%에 보급되는 큰 성과를 거두었다.

음식물쓰레기 RFID 종량기는 장비에 전자태그를 인식해 음식물 쓰레기를 배출하면 전자저울에 의해 배출량이 자동 측정되고, 그 무게만큼 수수료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기계 한 대로 60∼70세대가 사용 가능하고 배출량만큼 즉시 수수료를 부담해 배출자의 감량 의지를 높이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음식물쓰레기를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음식물쓰레기봉투의 배출로 미관상 좋지 않았던 주택가 골목길 환경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종량기 설치로 음식물쓰레기는 24시간 상시 배출이 가능하며, 티머니·캐시비 등 충전식 선불 교통카드를 사용해서 배출한 만큼 결제된다. 배출 수수료는 1kg당 130원으로 기존 음식물쓰레기봉투 비용과 동일한 수준이다.

종량기 설치 신청은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방문 또는 전화로 가능하다. 일반주택 밀집지역으로 20세대 이상 종량기 공동사용이 가능한 장소로 협의하여 신청하면 해당 지역의 환경 적합여부 등을 검토해 종량기를 무료로 설치하고 운영에 필요한 전기세나 통신비 또한 구청에서 부담한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종량기 설치는 음식물쓰레기 감량뿐만 아니라 음식물쓰레기봉투 배출로 인한 냄새 등 주민불편 해소가 기대되며 앞으로 일반주택가 골목환경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