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공장 건립 등 5천500억 투자 유치

김동식 기자 / 기사승인 : 2020-11-30 12:31:21
  • -
  • +
  • 인쇄

▲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와 경상북도는 지난해 7월 경북 포항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가 특구로 지정된 이후 10개 기업에서 5552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에코프로지이엠이 860억원을 투자해 전구체 생산 라인 공장을 신설하는 등 특구사업자 7개 기업이 2202억원을 투자한다. 또 포스코케미칼이 이차전지 음극재 공장 건립에 2500억원을 투자하는 등 배터리 관련 3개 기업이 335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포스코케미칼이 이차전지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음극재 공장을 내년까지 건립하면 인조흑연 음극재의 국내 생산이 가능해져 가격 경쟁력 확보와 음극재 시장 점유율 상승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경북 특구는 3개 실증 사업 중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종합관리 실증'과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실증' 작업을 지난해 7월 시작한 데 이어 이날부터 나머지 '재사용 불가 배터리 재활용 실증' 작업에 착수했다.

 

중기부는 "실증을 통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니켈, 망간, 코발트 등 배터리 소재를 폐배터리에서 추출할 수 있게 되면 경제적 추출방안이 마련되고 추출된 금속은 배터리 원료로 재활용할 수 있어 국내 배터리 기업의 소재 확보 유연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