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부, 세계식량가격지수 7개월 연속 상승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9 10:00:51
  • -
  • +
  • 인쇄

[데일리환경=안상석기자]

유엔식량농업기구(FAO1))에 따르면, 2020년 12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05.2포인트 11월 육류(91.9→92.7), 유제품(105.3→105.4) 가격이 보정되어 11월 식량가격지수 조정(105.0→105.2)) 대비 2.2% 상승한 107.5포인트를 기록하였다.
식량가격지수는(`20.1월)102.5→(2월)99.4→(3월)95.1→(4월)92.4→(5월)91.0→(6월)93.1→(7월)94.0→(8월)95.8→(9월)97.9→(10월)101.2→(11월)105.2→(12월)107.5상승했다.
식량가격지수 품목군 중 곡물.유지류.유제품.육류 가격은 상승, 설탕 가격은 하락하였다.
2020년 평균 식량가격지수는 97.9포인트로 전년 대비 3.1% 상승하였다.
 곡물은 11월(114.4포인트)보다 1.1% 상승한 115.7포인트 기록(전년동월대비 19.0% 상승)된다
밀은 주요 수출국의 공급량 감소 및 미국·러시아 생산량 감소 우려와 함께 러시아의 수출 쿼터 발표 이후 밀 선적량 감소 전망 등이 반영되어 가격이 상승하였다.
옥수수는 남미 생산량 감소 우려와 대두 가격 상승에 따른 파급 효과로 인해 가격이 상승하였다.
쌀은 태국·베트남산 공급량 감소와 인도·파키스탄산에 대한 수요 증가로 가격이 상승하였다.
2020년 평균 곡물가격지수는 102.7포인트로 전년 대비 6.6% 상승하였고,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값을 기록하였다.
유지류 는 11월(121.9포인트)보다 4.7% 상승한 127.6포인트 기록(전년동월대비 25.7% 상승)
팜유는 수출세를 인상한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주요 생산국의 공급량 부족으로 7개월 연속 가격이 상승하였다.
대두유는 아르헨티나의 장기 파업이 대두 분쇄량과 항만 물류에 영향을 미쳐 수출량이 감소함에 따라 7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가격이 상승하였다.
유채씨유·해바라기씨유는 수요 증가와 팜유 가격 상승이 맞물려 가격이 상승하였다.
2020년 평균 유지류가격지수는 99.1포인트로 전년 대비 19.1% 상승하며 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였다.
유제품은11월(105.4포인트)보다 3.2% 상승한 108.8포인트 기록(전년동월대비 5.1% 상승)
유제품은 오세아니아 지역이 고온·건조하여 우유 생산량 감소가 우려되어 가격이 상승하였다.
2020년 평균 유제품가격지수는 101.8포인트로 전년 대비 1.0% 하락하였다.
육류는11월(92.7포인트)보다 1.7% 상승한 94.3포인트 기록(전년동월대비 11.5% 하락)
가금육은 주요 생산국의 수출 대신 국내 판매 강화, 유럽 조류독감 발생, 중동지역의 수요 증가로 인해 가격이 상승하였다.
쇠고기·양고기는 오세아니아 지역의 공급량 부족으로 가격이 상승하였고, 돼지고기는 가격이 소폭 하락하였다.
2020년 평균 육류가격지수는 95.5포인트로 전년 대비 4.5% 하락하였다.
하락 품목군 
  설탕은  11월(87.5포인트)보다 0.6% 하락한 87.0포인트 기록(전년동월대비 4.8% 상승)
설탕은 세계 2위 수입국인 중국의 설탕 수입량 증가와 인도네시아 식품업계의 정제설탕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세계최대 생산국인 브라질과 인도 생산량 증가 전망으로 가격이 하락하였다.
2020년 평균 설탕가격지수는 79.5포인트로 전년 대비 1.1% 상승하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제 농산물 수급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철저히 추진하면서, 국제 곡물 수급 상황이 국내 업계에 미치는 영향 등을 관계기관과 면밀히 검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