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1호선 환경성적표지 최초 인증...지하철 1개역 이용시 탄소 36그램 발생

이동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2 09:49:15
  • -
  • +
  • 인쇄

부산도시철도가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았다. 국내 도시철도에서 처음이다.

 

'환경성적표지 인증'은 제품 또는 서비스의 제조·사용·폐기 등의 전 과정에서 △자원발자국 △탄소발자국 △오존층영향 △산성비 △부영양화 △광화학 스모그 △물발자국 등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계량화해 인증하는 제도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2일 부산도시철도 1호선 운송서비스에 대해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부여했다.

 

▲제공=환경부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은 부산도시철도 1호선 운송서비스는 1명이 1개 역을 이동할 때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의미하는 탄소발자국은 35.89g(CO2 환산)이다. 이는 서비스 준비단계부터 서비스 제공단계까지 전체 과정에서 발생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계량한 수치다.

 

이 탄소발자국을 배기량 2000cc인 휘발유 자동차의 탄소발자국과 비교하면 약 5분의 1 수준이다. 

 

이번 인증은 도시철도 운송서비스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수치로 확인함으로써 향후 환경 영향을 줄이는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도시철도 운송서비스의 환경 영향을 확인한데 그치지 않고 도시철도 운송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추가로 줄여 저탄소 인증까지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제공=환경부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