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아세안 국가들과 재생에너지 협력 확대"

이동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0 09:28:44
  • -
  • +
  • 인쇄

▲지난 9월 27일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 영상회의실에서 G20 회원국 에너지부 장·차관과 국제기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G20 에너지장관회의'에 참석한 모습. [제공=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제17차 아세안(ASEAN)+3(한중일) 에너지장관 회의와 제14차 동아시아(EAS) 에너지 장관회의에 연달아 참석, 지속가능한 역내 에너지 미래에 대해 회원국들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20일 밝혔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영상으로 열린 '아세안+3 에너지 장관회의'에서 "한국이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지난달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갈 것임을 선언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를 위해 화석연료 기반 발전 축소와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상용화, 신재생 전원 및 수소 역할 확대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 실장은 "한국 정부가 탄소중립 추진을 위해 축적할 다양한 정책 수립 및 이행 경험을 추후 아세안+3 회원국들과 공유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연이어 열린 'EAS 에너지장관회의'에서 주 실장은 "한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가발전 전략으로 그린뉴딜을 추진 중"이라며 "EAS 차원에서 집중 논의 중인 신재생·수소·에너지효율 분야가 한국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 분야와 일치하기에 이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을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