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안전한 환경 사업장 만들기는 올해도 계속 됩니다’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8 07:31:26
  • -
  • +
  • 인쇄
안전경영’ 내실화를 위한 환경사업 추진 박차

▲   한국마사회 안전훈련현장 김낙순 마사회장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근로자들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재난관리 체계 고도화, 대응역량 강화를 통한 국민생명 보호에 앞장서기 위해 ‘안전환경경영’ 계획 수립을 선제적으로 완료하며 2021년, 본격적인 과제 추진에 돌입한다.
정부는 작년 7월 한국판 뉴딜 세부계획을 발표하며 주요 과제로 안전망 강화를 선정했다. 또한 지도, 순찰, 환경개선 등 실무적인 활동을 통한 산재 예방을 위한 산업안전 및 근무환경 혁신을 강조했다. 이에 한국마사회는 작년 김낙순 회장의 신년사에서부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경영관리 체계를 강조하며 안전 강화에 주력해 가시적인 성과를 이끌어 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병 사전 차단과 예방 등 컨트롤 타워 통제 체계 구축을 완비하고 ‘안전환경관리단’을 회장 직속으로 조직 개편하여 안전 및 재해 예방에 대한 적극적인 실천 의지를 대외적으로 내비쳤다.
또한 기업의 산업안전보건 체계가 적정하게 운영되고 있는지에 대해 고용노동부 산하 산업안전보건공단에서 심사·인증하는 KOSHA-MS와 국제 규격인 ISO-45001 인증을 지난해 2년 앞당겨 획득하고 소방 및 재난관리 분야에서도 ‘공간안전인증’을 달성했다. 이뿐만 아니라 안전 분야에 있어 협력사와의 공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 임직원의 안전보건 분야에 대한 관심도를 이끌어 내고 재해사고 제로(ZERO)화를 위해 힘써왔다.

이에 ‘2019년 공공기관 안전활동 수준평가’에서 1,000점 만점에 891점을 획득하며 A등급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루었고 산업안전보건공단의 공생협력 프로그램 평가에서도 A등급을 획득했다.
올해는 특히 작업장, 현장 관리 체제와 시설물, 재난 관리 시스템을 구분해 부문별에 맞는 안전 요소들을 챙기며 내실 다지기에 주력한다. 특히 작업장의 중대재해를 예방하고 무위험 사업장을 위한 ’3-패키지(안전보안관, 안전작업허가제, 안전패트롤 제도)‘운영을 강화한다. 여기에 올해는 부산경남, 제주 경마장에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MS) 전환 인증심사도 추진된다.

시설물 안전의 경우, 상시 점검을 통해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를 위험에 대한 만반의 준비 태세를 갖추는데 초점을 맞춘다. 시설물 내진성능평가를 추가적으로 진행해 내진성능평가율 100% 달성을 목표로 보강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지진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사업장 환경 조성에 힘쓴다.

또한 재난의 실제 발생에 대비해 ’예방-대비-대응-복구‘의 4단계 프로세스를 확립하고 태풍·장마 등 계절적인 요소에 대비한 안전점검도 실시한다. 추가적으로 재난대비 유형별 매뉴얼을 보완해 총괄 조직과 현장에서의 필요한 사항들을 구체적으로 담아 실시간 대응에 적합한 매뉴얼을 개정, 보완하며 이에 대응하는 체험 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2021년도에도 코로나19 원천 차단을 위한 방역 활동을 지속해 나간다. 고객 입장에 대비한 열화상카메라, 마스크, 손세정제 구비를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全 임직원 대상 발열체크 및 문진표 작성을 수시로 모바일 전산시스템으로 전환하여 매일 2회씩 점검에 나선다. 또한 코로나19 관련 정부 지침을 관계자를 비롯한 전 사업장에 공유해, 사전 방역 조치와 차단을 위한 지침 이행 노력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