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유역환경청장, 미세먼지 대응 ‘현대제철㈜ 인천공장’현장환경점검

최성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8 21:18:23
  • -
  • +
  • 인쇄
현대제철㈜ 인천공장을 방문, 미세먼지 저감 관리실태를 점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 등 적극적 이행을 당부

한강유역환경청 최종원 청장은 8일 현대제철㈜ 인천공장에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사업장 환경관리를 확인하였다.


한강유역환경청 최종원 청장(왼쪽)이 철강 제조공정을 시찰하고 있다.

이번 현대제철㈜ 인천공장은 수도권에 위치한 형강 및 철근 등을 연간 최대 406만 톤을 제조하는 대표적인 철강업체이며, 2019년 12월 3일 환경부와 ’고농도 계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하였다.


주요 협약내용으로 고농도 계절에 자체적으로 강화된 배출허용기준을 설정하고, 방지시설을 최적화 가동하여야 하며, 굴뚝자동측정기기 실시간 측정결과를 누리집(open.stacknsky.or.kr)에 공개하고,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가능한 조치를 시행하여야 한다.


한강유역환경청 최종원 청장(가운데)이 철강업체 관계자에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철강 제조시설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이행사항을 점검한 후, 미세먼지 저감조치 이행과정에서 나타난 산업현장의 고충과 다양한 개선방안을 청취하였으며,미세먼지 원인물질을 다량 배출하는 철강업계부터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책임의식을 가지고 스스로 배출량을 줄이는 등 적극적 협조"를 당부하였다.


이에 한강유역환경청장은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의 불안이 없도록 산업현장을 방문해 자발적인 미세먼지 감축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