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원효대교 앞 대로 오물 수거(중개)...통행 방해 및 악취 풍경 논란?

이동규 / 기사승인 : 2019-12-24 07:02:15
  • -
  • +
  • 인쇄
민원 신고 들어올 때 장소 변경... 대책 마련 시급

지난 18일 서울 용산구 원효대교 앞 대로에서 정화조차량 2대가 정차해 작업(중개)을 진행하면서 주변 운전자들에 혼선을 줘 논란이 됐다.


이날 작업을 진행한 청소 대행업체는 난지재생센터로 가야하나, 주변 환경을 무시한 채 대로 중간에서 작업(중개)을 진행해 교통 혼선을 주고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정화조차량은 난지재생센터로 가야하나 운반비 및 관리 비용 절감을 위해 이러한 방식으로 중개처리를 하고 있다”는 상태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3일 오후 용산구 원효로4가(원효로 센터앞 교차로) 구간에서 용산구청 소속 정화조 운반차량이 도로 한복판에서 작업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도로 미관 및 환경관리 미흡으로 통행하는 시민에게 고스란히 피해가 가고 있으나 관할 구청의 관계자는 현안 파악이 전혀 되지 않고 있는 상태로 나타났다.


담당 관계자는 “용산구 내에서 작업을 진행할 수 있는 장소가 없다”면서 “민원이 발생할 때 마다 장소를 옮겨서 중개처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용산구청 담당 관계자는 “차분하게 다시 한 번 정화조차량 중개 장소 물색을 생각해볼 시간을 달라”고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