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국토교통 과학기술 분야 행사 개최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8 22:21:33
  • -
  • +
  • 인쇄
‘2019 국토교통 기술대전’이 일산 킨텍스에서 5월 29일부터 3일간 개최

‘2019 국토교통 기술대전’이 일산 킨텍스에서 5월 29일부터 3일간 개최된다.

국토교통부 주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주관으로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산·학·연·관 모두 참여하는 국토교통 과학기술 분야 국내 최대 규모의 행사이다.

역대 최다기관(205개)이 참여하는 전시관은 수소경제, 제로에너지건축 등 국토교통 분야 7대 혁신기술의 최신 동향과 미래 기술 발전 방향을 파악할 수 있는 전시부스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특별관인 중소기업비즈(BIZ)관을 설치하여 중소기업 개발 기술을 소개하고, 벤처캐피탈(VC) 투자설명회, 공공발주처와 중소기업간 상담회 등도 개최하여 실질적 성과 창출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문가와 함께 미래를 전망하는 지식포럼, 빅데이터 해커톤 등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국토교통 관련 최신 기술과 지식을 공유하는 30여개 분야의 학술·정책 세미나도 개최된다

수소경제관에는 수소(경제)도시 비전과 함께 이동식 수소저장소, 수소연료 전지드론 등 수소 에너지 관련 기술이, 스마트건설관에는 무인굴삭기, 건축물 3D프린터 등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의 첨단기술을 융합한 건설 자동화 기술이 소개된다.

무인자율주행관에는 자율주행차와 무인비행기 등 무인자율주행 관련 핵심기술이, 미래생활관에는 스마트홈 헬스케어, 대공간 신한옥 등 우리의 생활환경을 바꿔 줄 다양한 기술이 전시된다.

첨단인프라관에는 복층터널, 신형식 교량 원천기술 등의 고부가가치 건설기술과 플랜트 분야 기술이, 교통물류혁신관에는 2층 전기버스, 트램 등 신교통 수단과 교통복지 기술이 소개된다.

한편, 국토교통 지식포럼을 통해 스마트시티 패널토론, 홍익대학교 유한준 교수(미래도시), 서울대학교 이정동 교수(기술혁신)와 함께 새로운 미래를 그려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또한, 국토교통 빅데이터의 적극적 활용방안 모색을 위해 무박 2일(27시간) 동안 20개팀(69명)이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이는 ‘국토교통 빅데이터 해커톤’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이밖에, ‘2019 친환경 에너지·오일가스 플랜트 국제컨퍼런스’ 등 30개 분야의 정책·학술 토론회도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