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파 ‘따뜻한 세상’ 환경캠페인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18-11-13 15:57:04
  • -
  • +
  • 인쇄
4년째 이어온 네파 ‘따뜻한 세상’ 환경캠페인… 200번째 선행 주인공 탄생

네파(대표 이선효)가 13일(화) 서울 중구 소공동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2018 따뜻한 세상 캠페인 ‘따뜻한 패딩’ 전달식을 갖고 감동적인 선행 스토리로 세상을 덥혀준 이들에게 패딩을 전달했다.


이날 네파는 밤에는 대리운전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낮에는 배트맨 복장을 한 채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는 제주도 대리기사를 200번째 ‘따뜻한 패딩’의 주인공으로 선정했다.


독거노인에게 생필품을 전달하고, 소아병동 어린이들을 후원하면서 나눔의 기쁨을 실천하는 제주도의 배트맨의 마음 따뜻한 이야기를 널리 알리고자 한다. 이외에도 마을 안전지도를 손수 제작한 초등학생들과 자살 소녀를 살린 경찰관도 참석해 따뜻한 패딩을 전달받을 예정이다.


올해로 4년째 지속되고 있는 네파의 따뜻한 세상 캠페인은 마음을 훈훈하게 해주는 감동적 선행으로 일상을 따뜻하게 해준 미담의 주인공들을 ‘따뜻한 패딩’으로 선정한다. 또한 감사의 뜻으로 패딩을 전달하고 성원하는 활동을 통해 살맛 나는 따뜻한 세상을 함께 만들어가자는 취지의 사회공헌활동으로 오는 12월 말까지 진행된다.


▲ 11월 13일(화) 소공동 조선호텔 오키드룸에서 열린 네파 따뜻한 세상 캠페인 따뜻한 패딩 전달식

[사진 캡션]네파 이선효 대표이사가 200번째 선행 주인공인 제주도 배트맨 대리기사 김남준씨 등 ‘따뜻한 패딩’으로 선정된 이들에게 패딩을 전달하고 있다. 네파 따뜻한 세상 캠페인은 훈훈한 미담으로 세상을 덥혀준 ‘따뜻한 패딩’ 같은 사람들에게 패딩을 전달해 감사를 표하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오는 12월말까지 진행된다. 올해로 4년째 진행되는 네파의 장기 CSR 프로젝트로 200번째 선행 주인공이 탄생해 눈길을 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