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대나무밭 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6 23:08:35
  • -
  • +
  • 인쇄
유엔식량농업기구,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 결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담양 대나무밭 농업」이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운영하고 있는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되었다고 밝혔다.
FAO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 과학자문그룹(SAG) 최종심의에서는 354개 자연마을 뒤편에 조성된 대나무밭에서 생산된 죽순과 대나무를 활용한 죽세공품 등으로 지역주민의 생계유지에 기여 대나무밭~주거지~농경지~하천으로 이어지는 자연친화적 토지이용 쌀겨, 부엽토 등을 활용한 전통비배와 간벌, 대나무 공예 등 전통농업기술 아름다운 농업문화경관, 대나무가 잘 자라기를 기원하는 죽신제 등 문화.사회적 가치 등이 인정되어 대나무 품목으로는 세계 최초로「담양 대나무밭 농업」을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하기로 결정하였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2002년부터 세계적으로 독창적인 농업시스템, 생물다양성과 전통 농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 제도를 운영해 오고 있으며, 현재 21개국의 57개소 지역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농업유산이 식량 및 생계수단, 생물다양성, 전통농업 지식과 독창적 기술, 문화.가치체계로서 전통농업문화와의 연계, 우수한 경관 등 지정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

우리나라는 2013년부터 국가중요농업유산제도를 운영, 15개 지역을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하여 보전.관리해오고 있으며, 2014년에 「청산도 구들장 논농업(제1호 국가중요농업유산)」, 「제주 밭담(제2호 국가중요농업유산)」, 2017년에 「하동 전통 차농업(제6호 국가중요농업유산)」, 2018년에「금산 전통 인삼농업(제5호 국가중요농업유산)」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된 바 있다.
2014년 국가중요농업유산 제4호로 지정된 담양 대나무밭 농업은 2018년부터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를 추진하였다.
농식품부와 담양군, 한국농어촌유산학회, 한국농어촌공사는 세계에서 최초로 대나무를 대상으로 한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를 위해 동아시아 농업유산협의회(ERAHS) 국제포럼 개최, 국내외 농업유산 세미나 참석 및 발표 등을 통해 해외 전문가 협력 네크워크를 구축하였고,
지난 2년간 국내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통해 까다로운 FAO 세계중요농업유산 과학자문그룹(SAG) 심사위원들의 의견에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담양 대나무밭 농업」이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되는 결실을 보게 되었다.
농촌정책국 김인중 국장은 “대나무 품목으로는 「담양 대나무밭 농업」이 세계 최초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 것으로, 이는 대나무의 농업적 가치를 더욱 높이고 담양 대나무를 브랜드화하여 지역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라면서,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된 지역은 보전.활용 계획 수립과 모니터링 등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로 농업유산의 가치를 후대에 계승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