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증명서 발급・유통 활성화 홍보대사로 배우 이순재, 가수 김혜림 위촉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0 21:02:50
  • -
  • +
  • 인쇄
전자적으로 간편하고 쉽게 민원을 처리할 수 있는 정부혁신 서비스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행정안전부는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이순재씨와 신세대 그룹 라임소다 소속 가수 김혜림씨를 전자증명서 발급・유통 활성화를 위한 홍보대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자증명서 발급・유통 활성화를 위한 홍보대사 위촉식을 개최한다. 

 

전자증명서 발급・유통 서비스는 국민이 민원을 처리할 때 제출해야 하는 구비서류를 스마트폰을 통해 발급받아 원하는 기관에 제출하는 서비스다.  

배우 이순재씨는 가장 인지도 있는 남성 장년 연기자로 여전히 노익장을 과시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민 배우로, 이미 전자증명서 홍보를 위한 브로마이드 제작에도 참여하였다.


 

또한 TV 프로그램 K팝스타를 통해 이름을 알린 가수 김혜림씨는 지난해 정부혁신박람회 등에 참여하는 등 전자증명서 홍보대사로서 적극적인 활동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주민등록등초본을 시범적으로 발급하여 유통하고, 지난 14일부터는 지방세납세증명 등 13종 증명서를 대상으로 전자증명서 서비스를 확대 시행하고 있다.

 

올해 연말까지 100여종으로 확대하여 전자문서지갑을 통한 쉽고 간편하고 안전한 민원처리를 추진할 계획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전자증명서는 국민이 본인 선택에 따라 전자적으로 간편하고 쉽게 민원을 처리할 수 있는 정부혁신 서비스다”라고 하면서 “홍보대사 위촉과 더불어 국민이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알리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