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바다, 마스크 제조 공장 알고보니 ‘유령회사’?…텅 비어 있어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3 20:47:10
  • -
  • +
  • 인쇄
별다른 사유 없이 100억 가량 규모 2개 사업 모두 연기돼
▲ .(공장내부이미지(출처:컨슈머타임스))

[데일리환경=이정윤기자]

경기도 안산시에 마스크 제조 공장을 신설하고 59억 원 상당의 일회용 마스크를 엠피에스파트너스에게 공급하겠다고 공시했던 인터넷 음악 서비스 업체 소리바다가 ‘유령회사’ 의혹에 휩싸였다.

소리바다 공시에 따르면 3중부직포 일회용마스크 판매 및 구매계약으로 확정 계약금액 60억원을 ㈜와이제이코퍼레이션과 계약을 했다.

계약시점은 7월 2일이며, 납품완료일은 8월 7일이다. 아울러 소리바다 제1공장 안산지점에서 자체 생산을 통해 공급하기로 돼있다.

그러나 이 사업은 정당한 사유 없이 두 차례에 걸친 연장 끝에 11월까지 연기됐다.

마스크 공장 위탁운영을 위해 도급한 한 업체는 이미 폐업한 롤러스케이트 장으로 알려져 유령회사라는 의혹도 불거졌다.

시사브리핑 보도에 따르면 해당 공장은 생산설비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고, 구석에 건설자재만 쌓여있는 등 텅빈 공장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뿐 아니라 지난 4월 59억원 상당의 일회용 마스크를 엠피에스파트너스에게 공급하겠다는 공시를 한 바 있는데 무려 일곱 차례의 변경 공시 등을 통해 오는 11월까지 연기했다.

엠피에스파스너스는 마스크 사업 경험이 없는 데다 과거 횡령 등으로 상장 폐지된 D사의 임원들이 주축인 회사다.

한편, 소리바다의 전·현직 경영진이 주주들에 의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됐다.

게다가 오재명 회장의 측근 채용 비리 등도 도마에 오르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의혹에 대해 소리바다 관계자는 "현재 인천 와이제이코퍼레이션에서 엠플러스에프엔씨에 납품할 덴탈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이어 "추가 생산을 위해 안산 공장을 계약했고, 덴탈 마스크 생산을 위해 공장을 구축하던 중 KF94 마스크를 생산해야 할 필요가 있어 식약처 승인과 설비 준비를 위해 생산을 중단한 상태"라고 일축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