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환경부 등과 함께 수돗물 유충 예방·퇴치 방안 모색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3-31 00:48:31
  • -
  • +
  • 인쇄
충 모니터링, 정수장 운영안, 시설물 보완 방법 및 유충 발생 시 퇴치법 공유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서울특별시 상수도사업본부는 31일 오후 수돗물 유충 발생 시 효과적 퇴치를 위한 대응법 등을 모색하기 위해 ‘상수도 생물(유충) 발생 대비 토론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생물 전문가, 정수처리공정 전문가, 환경부 관계 공무원 등과 함께 깔따구의 특성, 유충 사고 이후 달라진 서울시 수돗물 관리방법, 관련 매뉴얼 정비 등을 발표하고 관련 정보들을 공유한다.


아울러 국내외 유사사례를 검토하고, 사고 예방 및 재발 방지를 위한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31일(수) 15:00~17:00,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의 유튜브 채널 ‘아리수TV에서 생중계된다.


토론회는 모두 4개의 주제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먼저 생물전문가 ▴곽인실 전남대 해양기술학부 교수가 <깔따구 유충의 생태적 특성 및 관리방안>을 주제로 발표한다.


다음으로는 정수처리공정 전문가 ▴맹승규 세종대 건설환경공학과 교수가 <유충 발생 국·내외 사례 및 방지대책>을 발표한다. ▴이상미 서울물연구원 수질분석부장은 <서울시 수돗물 유충 대응 연구>를, ▴서대훈 상수도사업본부 생산부장은 <서울시 수돗물 유충 대응 계획>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특히, 유충 문제가 전국적인 관심사항인만큼 환경부에서도 이번 토론회에 큰 관심을 갖고 참여한다. 

 

아울러 국립농업과학원에서도 토론에 참석해 깔따구의 퇴치법, 효과적인 위생관리방법 등을 제안하며 전국 정수센터에 적용할 수 있는 유충 관리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백 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깔따구의 특성 및 국·내외 발생 사례 등을 공유하고 전문가, 환경부 등 유관 기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안전한 수돗물을 생산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