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作 노량진 수산시장 또 누수 발생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1 20:43:28
  • -
  • +
  • 인쇄
출입구서 물이 계속 떨어져 통행하는 상인 및 시민들 큰 불편 겪어

▲ 노량진시장
연일 계속된 강추위 속에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난방장치 동파로 건물 일부가 침수되고 천장 누수가 발생했다.
지난 8일 노량진수산시장 상인에 따르면 오전 9시20분께 지상 6층, 지하 2 층짜리 노량진시장 건물 5층 회의실 창가 쪽에서 배수관이 동파 누수가 발생했다.
▲ 5층에서 발생된 동파누수로 떨어지고있는 현장
건물 5층 배관에서 새어 나온 물은 1층 까지 이어졌고, 수산시장 출입구에는 물이 계속 떨어져 이곳을 통행하는 상인과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고 있다.
▲ 출입구에 물이 떨어져 손님이 불편을 주고있다
취재진이 문제 발생과 관련해 묻자 노량진수산시장 관계자는 “담당자가 없어 답변을 해줄 수 없다”면서 “이런 문제를 취재하는 것이 기분 나쁘다”고 표현했다.

그는 이어 “업무가 바빠서 전화를 끊어야겠다”며 “월요일에 다시 전화하라”고 말했다.

수산물 구매를 위해 노량진수산시장을 찾은 김모씨는 수산시장 측의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자 “시설물 환경관리 미흡으로 손님들을 불편하게 하는 것은 도대체 무슨 배짱”이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2017년 2월에 발생한 노량진시장 천장 누수사건
한편, 노량진수산시장은 현대건설이 시설현대화사업을 추진하는 등 시공을 맡았다.

현대건설은 지난 8월 발생한 ‘구리시 싱크홀’ 발생과 관련, 당시 위험을 알고도 터널 공사를 계속 진행한 문제에 대해 책임을 묻게 된 데 더해 이번에는 수산시장 누수까지 발생해 시공과 관련 잦은 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