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 전남 집중호우 피해지역환경 현장방문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0 20:05:25
  • -
  • +
  • 인쇄
집중호우 신속한 재난대응으로 추가 피해 없도록 현장관리에 만전

지난 8일과 9일 집중호우가 계속된 가운데,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전북 장수지역과 전남 나주, 영암 지역 수해 현장을 찾아 피해 및 복구 현장을 점검했다.
김 사장은 집중호우에 대비한 응급조치 상황과 배수시설 등을 집중 점검하고 호우로 인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관리에 만전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남 지역은 이틀간 누적 강수량이 최고 637mm에 이르는 폭우가 계속되면서 하천 범람으로 인한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 김인식사장은 지난주말 전남 영암 금강들녘 등 지역수해 현장을 찾아 방류 현황 등 현장을 점검했다
▲ 김인식 사장은 나주 영산배수장을 찾아 응급조치 상황등을 집중 점검하고 추가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김인식 사장은 “집중호우 재난대응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하고 “장기적으로는 시설 노후화 및 자연재해 증가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안전대책을 강화하는데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5호 태풍 장미 북상에 따라 공사에서는 재난안전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지역본부와 지사에서 1천7백여 명이 비상근무를 실시하며 저수지 수위조절 등 재난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