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과학기술원-SK이노션, 이산화탄소로 전기·수소 만드는 기술 개발 나서

박한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1 15:41:51
  • -
  • +
  • 인쇄

▲UNIST 김건태 교수팀과 SK이노베이션 울산CLX 엔지니어들이 실증화 사업 협의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21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협업해 이산화탄소로 전기와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 기술이 완성되면 산업현장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탄소가 환경오염의 주범이 아닌 새로운 에너지원이 될 것"이라며 "'그린밸런스 2030' 비전과 ESG(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경영을 더욱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울산CLX)와 UNIST 에너지·화학공학부 김건태 교수팀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금속 이산화탄소 배터리 시스템'에 대해 검증한다.

 

이 시스템의 핵심은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전기와 수소를 생산하는 것이다. 물에 이산화탄소를 넣으면 전기화학 반응을 통해 이산화탄소는 제거되고 전기와 수소가 만들어지는 방식이다.

 

교수팀은 이미 연구단계에서 기술 검증을 마쳤다.

 

SK이노베이션 울산CLX는 실증화 사업을 위해 UNIST가 설립한 산학연 공동연구법인에 출자 형태로 참여한다.

 

양측은 앞으로 SK이노베이션 울산CLX 생산공정 중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의 저감 가능성을 시험한다. 이를 통해 사업화·상업성이 확인되면 공동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구 온난화 등 문제가 심각해 이산화탄소 관련 기술 개발이 한창인 가운데 이번 사업이 상업화에 도달하면 전 세계적으로 이산화탄소 등 대기오염물질을 획기적으로 저감시키는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