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기반 24시간 불법어업 감시 시스템 국내 어선에 도입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0 20:04:36
  • -
  • +
  • 인쇄
해수부, 세계자연기금(WWF), 사조산업과 업무협약 체결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해양수산부는 불법어업을 근절하고,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원양어선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전자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해양수산부는 19일 세계자연기금 WWF, 사조산업과 함께 전자모니터링 시스템 시범사업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지금까지는 원양어선에 옵서버가 직접 승선하여 과학적 조사를 실시하고 불법어업을 감시하는 역할을 수행해 왔으나, 옵서버가 모든 어선에 승선하는 데 한계가 있고, 옵서버가 승선하더라도 24시간 모니터링을 할 수 없어 이를 보완하기 위한 방안이 지속적으로 요구되고 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CCTV에 녹화된 영상을 분석하여 어획량, 어종, 크기, 조업방식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전자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가능성을 타진한다. 

 

운영기간은 1년이고, 운영기간이 종료되면 실질적인 사업 효과와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3개 기관은 이번 시범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역할 분담 체계도 구축했다. 해양수산부는 국립수산과학원과 조업감시센터 등 소속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하여 시스템 운영의 완성도를 높이고, WWF는 전자모니터링 시스템 설치운영 및 분석 등을 위한 비용을 지원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사조산업은 전자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할 선박(원양연승어선 1척)을 지원하고, 시스템 관리유지와 선원 교육 등을 지원하기로 하였다.

이경규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원양어업에 대해 더욱 구체적이고 다양한 과학적 자료 수집이 가능해지는 것은 물론, 불법어업을 예방하여 지속가능한 원양어업을 도모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