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우수 지자체 4곳 '환경교육도시'로 선정…환경교육 역량 우수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0 20:07:09
  • -
  • +
  • 인쇄
선정된 지자체 4곳은 충청남도, 부산광역시, 수원시, 성남시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환경부는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고, 모범이 되는 환경교육의 본보기를 널리 확산하기 위해 우수 지자체 4곳을 '환경교육도시'로 선정했다.

'환경교육도시'로 선정된 지자체 4곳은 충청남도, 부산광역시, 수원시, 성남시이다.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된 지자체는 환경교육시설 설치·운영, 프로그램 개발 등에 행정적·재정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조례, 전담부서, 시설 등 환경교육 기반을 잘 갖추고, 기관장의 관심과 의지가 탁월하다는 공통점이 있으며, 환경교육도시로 자체 선언하는 등 환경교육을 위한 노력과 역량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남도는 공무원 대상 환경교육을 의무화하고, 기초환경교육센터에 대한 예산 지원, 환경교육연수원 건립 추진 등의 정책을 펼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부산광역시는 교육청과 협력하여 폐교를 활용한 환경체험교육관(에코스쿨) 건립 추진, 환경교사 신규 임용을 확정하는 등 학교 환경교육을 강화했다는 점이 돋보였다.

수원시는 전국 최초로 환경교육팀을 신설하고 지난 2014년 10월 환경교육도시를 자체 선언한 지자체다. 주요 권역별 환경교육시설 운영, 이동 환경교육 운영, 환경교육 100인 원탁회의 등 특화된 정책과 사업을 추진한 점이 인정받았다.

성남시는 초등 4학년이 연 2시간 환경교육 수업을 받도록 하고, 중학교 자유학년제에 환경교육을 지원하는 등 학교 환경교육 강화에 주력하고, 공무원 환경교육 필수 이수제를 통해 행정기관의 변화를 꾀했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0월 2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6동 회의실에서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된 충청남도 등 지자체 4곳에 지정서와 현판을 수여했다.
 

이날 수여식은 지자체장의 환경교육 의지를 높이고 환경교육도시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마련되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환경교육도시는 환경교육 추진 기반을 잘 갖추고 환경교육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지자체를 격려하는 의미로 시작했다"라면서, "우수 환경교육의 본보기가 다른 지역으로 널리 퍼져 지역환경교육이 더욱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