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는 '금강 세종시 구간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 추진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18:17:24
  • -
  • +
  • 인쇄
환경부, 국토교통부, 세종특별자치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5개 기관 업무협약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환경부는 ’금강 세종시 구간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을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선도사업의 이행을 위해 환경부, 국토교통부, 세종특별자치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5개 기관은 18일 오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상진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민간위원장이 임석한 가운데, 협약기관으로서 ▲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 박하준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장 ▲ 손경복 국토교통부 대전지방국토관리청 하천국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에는 선도사업 추진을 위한 공동협의체 구성, 선도사업 기본구상과 실행계획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추진, 지역주민 의견 수렴 등 협약기관들이 기관 간 정책방향과 역할을 상호 존중하면서 협력하여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협약기관들은 공동협의체의 결정을 존중하고, 미래지향적 강 관리를 위한 자연성 회복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금강의 세종시 구간은 주변에 도시와 주거지가 형성되어 있으면서도 녹지비율이 높고 하천습지, 하중도 등 하천의 다양한 모습을 간직한 생태적으로 우수한 지역이다.

세종시 구간 선도사업의 핵심은 생태보호 및 서식처 확대, 물순환 개선, 유량확보 및 수질개선, 체험형 친수 컨텐츠 개발 등 폭넓은 관점에서 시민이 즐기고 스스로 가꾸는 방향으로 강의 자연성을 회복하는 것이다.


협약기관들은 9월 말까지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연구용역을 통해 사업의 기본구상, 실행계획을 함께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세종시민의 폭넓은 참여를 보장하고 지역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기 위해 공동협의체에 시민대표를 포함하는 한편, 세종시는 시민 참여기구를 별도로 구성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