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제 위원장, 집단감염 대응을 위해 2021년 서울시 예산안 반영 노력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12-04 16:38:35
  • -
  • +
  • 인쇄
서울시의회, 코로나 재확산 위기 극복위해 대응방안 총체적 점검

 

[데일리환경=안상석기자]
 서울특별시의회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및 민생안정대책 특별위원회(이하 “포스트 코로나 특위”)는 2일 코로나19 재확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서울시의 코로나19 대응방안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포스트 코로나 특위(위원장 김인제)는 서울시 차원의 효과적인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영세 소상공인과 노동 취약계층의 보호 등 민생안정대책을 수립하고자 구성된 위원회다.
포스트 코로나 특위 구성 이후 처음 갖게 된 업무보고에서는 ▸방역분과(보건복지, 질병관리 등), ▸사회분과(문화예술, 교육, 보육(돌봄)), ▸경제분과(산업, 중소기업), ▸노동분과(노동, 소상공인 등)별로 각 담당 실·국장이 코로나19 대응 상황과 대책 등을 보고했다.
이날 업무보고에서 위원들은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대응방안으로 공공임대상가 임대료 감면 연장”과 “취약계층 일자리 지속 확보·지원 방안”, “공공의료분야, 의료장비 확충”, “확산세를 감안한 추가 병상 확보”, “코로나 대응 백서 제작” 등에 대해 서울시 차원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에 서울시는 ▸지하도상가 임대료 추가지원(75억원), ▸취약계층 대상 복지일자리 사업 확대, ▸공공의료분야 인력 확충, ▸재난관리자원 통합비축센터 건립 등의 대응 전략을 보고했다.
김인제 위원장은 “아파트, 학교 등 집단 감염이 속출하면서 서울의 확진자 수가 점점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 특별위원회 활동을 통해 서울시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총체적으로 점검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예산안 심사과정을 통해 집중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