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지역 맞춤형 미세먼지 대책 수립"

김동식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3 16:33:28
  • -
  • +
  • 인쇄
조명래 환경부 장관 경기 남부·충남권 지자체장과 논의
지역 맞춤형 대책 수립·석탄 발전 감축에 공감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협력"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정장선 평택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김홍장 당진시장, 맹정호 서산시장 등과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사진=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장선 평택시장,  김홍장 당진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맹정호 서산시장 등과 간담회를 갖고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경기 남부권과 충남권 미세먼지 공동 협의체를 대표해 참석한 시장단 4명은 중앙정부 주도로 적극적인 미세먼지 저감 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조 장관에게 요청했다. .

 

시장단은 이어 관할 구역 내 배출원이 밀집해 고농도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한다며 지역 미세먼지 배출량 통계의 정확도 개선과 함께 지역 특성에 맞춘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대책이 수립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 장관은 "수도권에만 적용되던 대기 관리 권역이 올해 4월 3일부터 중부권, 남부권, 동남권으로 확대된다"며 "충남지역이 중부권 대기 관리권역에 포함됨에 따라 배출원 전반의 관리를 강화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이어 "지난해 12월 청주에 설립한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를 중심으로 미세먼지 배출량 통계의 정확도를 개선하고 지역별 고농도 발생 원인 등을 분석할 예정"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맞춤형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충남과 경기 남부지역을 최우선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과 시장단은 올해 결정 예정인 '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석탄 연료의 액화천연가스(LNG) 전환과 노후 석탄 화력의 조기 폐기' 등의 내용이 반영되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조 장관과 시장단은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관련 사항을 산업통상자원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