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환경녹지국 축소 방침에 환경단체 "환경행정 무시"

이동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5 16:31:05
  • -
  • +
  • 인쇄
환경녹지국·도시정책국 도시환경국으로 통폐합
환경녹지국 기존 5개과에서 3개과로 축소
▲ 사진=마창진 환경운동연합 제공

 

창원시가 환경녹지국을 축소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조직개편을 추진하자 지역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경남 환경단체인 마창진 환경운동연합은 25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가 추진중인 행정조직 개편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영진 제1부시장은 이날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환경녹지국과 도시정책국이 통합돼 도시환경국으로 명칭을 개편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오는 27일 행정조직개편 관련 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앞서 창원시는 지난 8일 환경녹지국을 폐지하고 주남저수지사업소를 신설하는 푸른도시사업소 산하 과로 이관하는 행정조직 개편안을 입법 예고한 바 있다.

조 부시장은 "창원시는 해(海)맑은 마산만 프로젝트, 수영하는 깨끗한 800리 바닷길 만들기 등의 사업이 정부의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환경 관련 우수 정책이 대외적으로 입증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 정책의 구체적인 비전ㅇ르 제시하고 환경도시의 명성에 맞는 우수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마창진 환경운동연합은 "창원시가 특례시 지정 불발로 행정조직을 축소해야 하자 환경부서를 희생시켰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또한 "환경녹지국과 도시정책국의 통폐합과 환경녹지국의 5개 과에서 3개 과로 축소되는 안은 환경 행정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1국 축소에 환경녹지국이 대상이 된 이유 중 하나는 과가 적다는 것인데, 환경녹지국 및 환경과 증설과 강화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어 "주남저수지사업소는 멸종위기생물종이 집중한 주남저수지의 보전과 이용을 책임지고 있다"며 "생물다양성과·기후에너지과 등 신설을 검토하고, 기후환경도시 실현을 위한 통합 행정을 위해 부시장제나 시장 직속 기후환경 담당관제 도입을 검토하라"고 역설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