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긴급 지원 대책 추진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18:02:44
  • -
  • +
  • 인쇄
피해 가능성이 큰 친환경 농산물 전량 할인 판매 지원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개학연기로 학교급식이 중단되어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농산물의 소비를 진작시키고자 지난 19일 농협 하나로마트(서울 양재점) 내 특판 행사장을 방문하여 직접 상품을 구매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초·중·고 개학이 4월 6일로 2주 추가 연기됨에 따라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 지원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대책은 학교 급식 중단으로 친환경농산물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학이 추가 연기되는 경우 발생할 수 있는 판로 중단 및 가격 하락 등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농식품부가 지자체를 통해 파악한 결과 개학이 2주간 연기되는 경우 급식 중단에 따라 피해가 예상되는 품목은 51개 품목, 406톤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에서 봄철에 생산이 집중되고 저장성이 떨어져 피해가 큰 품목은 엽채류, 과채류 등 10개 품목 173톤, 비교적 생산 규모가 적거나 어느 정도 저장성이 확보되는 품목은 41개 품목, 233톤으로 추정된다.

농식품부는 피해물량 전량(406톤)에 대한 할인 판매와 코로나19 자가격리자를 위한 친환경농산물 무상공급 등의 대책을 추진한다.

농식품부와 친환경농산물 의무자조금 관리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지자체, 민간 유통업체와 협력해 학교 급식 농산물의 온·오프라인 할인 판매(20%)를 실시할 계획이다.

피해가 큰 10개 품목(143톤)은 11번가 등 유통업체와 협력해 온라인을 중심으로 꾸러미로 판매하고 41개 품목(233톤)은 이마트 등 대형유통업체·생협 등에서 할인 판매를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전국의 코로나19 자가격리자(약 1만 명)를 대상으로 친환경농산물(30톤)로 구성된 꾸러미(3kg 상당)를 3월 중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친환경농산물 꾸러미는 각 지자체에서 신청을 받은 물량만큼 지자체별 구호 물품 공급체계를 통해 공급하는 방안을 지자체와 협의하고 있다.

또한 면역력 강화와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증대에 따라 대규모 유통업체의 판촉 활동을 지원한다.

아울러 친환경농산물의 직거래 활성화를 도모하고 생산 경영체의 부담을 완화시키고자 친환경농산물 직거래 자금 대출금리를 인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대책으로 친환경 농가의 애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국민의 적극적인 친환경 농산물 소비 동참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