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우리아동 우리가 지킨다’빈틈없는 아동안전 환경전수조사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2 16:02:49
  • -
  • +
  • 인쇄
최근 3년간 학대신고, 시설보호, 사례관리 아동 등 504명 안전 위해 발 벗고 나서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이달부터 3월까지 최근 3년간 아동학대로 신고된 관내 아동학대 위기가구 아동 등 총 504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언론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아동학대 사건이 알려지면서 성동구는 아동학대 예방 및 위기 아동 보호를 위한 선제적인 조치로 전수조사에 나섰다.

조사는 최근 3년 이내 학대로 신고된 아동을 대상으로 이루어지며 횟수를 제한하지 않고 단 한 번이라도 아동학대로 신고 된 가구라면 전부 포함하도록 했다. 또한 지역 내 아동복지시설, 드림스타트와 위기가정 통합 사례관리 아동과 함께 장기결석하거나 건강검진을 미실시한 학대 고위험 아동들도 조사대상에 포함하는 등 빈틈없이 대상자를 선정했다.

구는 지난해 행정안전부에서 정한 인력 기준에 따라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을 1명으로 배정하였으나 올해 1월부터 자체적으로 인력을 추가하여 2명으로 확대하였다. 또한 작년 10월 아동보호전담요원 2명을 신규 채용하여 지역 내 아동양육시설 등 대상으로 더욱 세밀히 관리하도록 하였다.

전담공무원 뿐만 아니라 부서에서도 합동 대응을 할 수 있게 하였다.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이 이수해야 하는 필수교육을 해당 부서 사회복지 공무원들이 모두 이수하도록 하여 아동학대 위기 발생 시 전 인원이 대응할 수 있는 촘촘한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이번 전수조사는 거주지 방문조사를 원칙으로 아동보호전담요원, 드림스타트 사례관리사, 통합사례관리사, 동 주민센터 복지 담당자가 아동의 안전을 확인하고 아동학대 예방을 함께 홍보할 예정이다.

아동 및 가정환경을 확인하고 면담과 관찰을 통해 학대 상황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학대 정황이 있거나 소재불명 아동에 대하여는 경찰과 합동으로 심층 재조사를 실시하여 아동학대를 선제적으로 예방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분기별로 고위험 아동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어린이집 및 학교와 연계해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도 강화하는 한편, 사례관리 아동에 대해서도 학대여부를 필수적으로 점검하는 등 보다 촘촘하게 아동학대 사례를 찾아내 예방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전수조사로 그동안 부족한 점은 없었는지 다시 한 번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학대신고 건에 대하여는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