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친환경 스마트 도시 구축 박차...클린에너지 산단·에너지 공원 조성

김동식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5 15:41:13
  • -
  • +
  • 인쇄
내년 2월까지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 기반 조성 사업 추진
▲ 진천군청 전경(사진=진천군 제공)

 

충북 진천군이 클린에너지 산업단지와 에너지 자립형 공원 등 친환경 스마트 도시 기반 조성에 나선다.

충북 진천군은 25일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년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군은 이번 선정으로 총 사업비 29억7000만원(국·도비 8억5000만원)을 확보했다.

군은 확보 사업비로 내년 2월까지 직류(DC) 전력과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 기반 조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추진되는 사업은 산업단지 클린에너지 거점화 모델과 자립형 마이크로 DC 그리드 모델 등 두 가지 방향이다.

군은 먼저 산수산업단지와 신척산업단지 입주업체 10곳에 1천13㎾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세워 산단 입주 업체들이 전력을 자급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기로 했다.

또한 충북혁신도시 호수공원 안에 5㎾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와 20㎾ 규모의 에너지 저장장치(ESS)를 설치, 공원 내 LED 조명·경관 조명에 공급한다.

군은 아울러 독립적인 전력 생산과 공급이 가능한 마이크로 DC 그리드 모델을 적용한 에너지 자립 공원도 구축한다.

진천군은 이 사업이 RE100(Renewable Energy 100%) 산단과 스마트 도시 조성의 첫걸음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RE100은 구글, 애플, 스타벅스 등 글로벌 기업이 벌이고 있는 친환경 캠페인으로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만으로 사용 전력량 충당하는 것을 말한다.

진천군 관계자는 "친환경 스마트 기업과 도시 구현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라며 "신·재생 에너지 산업 육성과 경제 활성화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