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충전량 정확하게"…표준연, 수소 유량계 교정기술 이전

김동식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4 15:06:04
  • -
  • +
  • 인쇄
연구팀 "수소충전소 신뢰성 높아질 것"
▲ 표준연, 수소 유량계 교정시스템 기술 이전(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 14일 강웅 책임연구원팀이 개발한 '수소 유량계 교정시스템'을 피디케이에 기술이전 했다고 알렸다.

수소 유량계 교정시스템은 수소충전소에서 정량의 수소를 충전할 수 있도록 유량계를 검증하는 기술이다.

현재 수소충전기 내부의 유량계를 이용해 충전량을 측정하고 있지만, 수소는 석유와는 달리 고압·저온의 조건에 있어 정확한 유량을 측정하기 어렵다.

이번에 강웅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고압·저온 상태의 질소 기체를 활용해 실제와 같은 조건의 기체 상태에서도 수소 유량계를 정확하게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이다.

그동안 유량교정할 때는 상압, 상온에서 액체 상태인 물을 사용해 실제와 다른 조건에서 이뤄지는 탓에 정확성을 담보하기 어려웠다.

▲ 수소충전기의 수소차 충전 이미지(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피디케이는 고 정밀급 압력 교정기 생산 업체로 이번에 표준연으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수소 유량 교정시스템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강웅 연구원은 "지금까지는 내가 지불한 만큼 수소가 충전됐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었지만,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수소충전소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