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영제 의원, 휴대폰 기반의 C-V2X 방식 도입 촉구

이동규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6 14:49:47
  • -
  • +
  • 인쇄
세계적 추세와 미래 경쟁력 확보에 필요한 통신방식 채택해야

[데일리환경=이동규기자]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자율주행 통신기술 방식에 대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무선랜 기반의 WAVE 방식만 고집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기술 방식인 휴대폰 기반의 C-V2X 방식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하영제 의원은 “한국의 미래차 산업의 경쟁력을 고려하여 국토부에서 C-V2X 방식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면서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면 통신속도와 안전성 측면에서 C-V2X 방식이 더 우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질의를 통해 국토부의 예산지원으로 지자체와 함께 실시한 C-ITS 시범실증사업 공모의 제안요청서들을 보면 차량 사물 통신방식이 사실상 WAVE 방식으로 제한되어왔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통신기술은 차량과 사물,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인프라, 차량과 모바일기기, 차량과 보행자 간의 통신을 통해 자동차의 자율주행을 연결하는 통신기술이다.

현재 정부에서는 ‘한국판 뉴딜’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사업의 하나로 2022년까지 고속도로 51.2%(2,085 km), 2025년까지 고속도로 100%(4,075 km)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을 세워놓고 사업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의 경우 연방통신위원회에서 2019년 11월 웨이브(WAVE) 용도로 할당된 주파수 대역을 대폭 축소하여 사실상 웨이브(WAVE) 방식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고, EU에서도 2019년 7월 독일, 프랑스 등 선진국의 반대로 웨이브(WAVE) 기반의 C-ITS 구축 법안이 최종 부결되어 C-V2X 방식의 법안이 다시 준비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중국에서는 2018년 C-V2X 기술을 정식으로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은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의 해외 시장 의존도가 약 80%에 달하는 것을 감안할 때 세계적인 추세에 맞춰 미래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확보에 필요한 통신방식을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된다”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검토를 촉구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