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여직원에게 임원 승진은 하늘의 별따기.. 농협생명과 손해보험도 여성 임원은 단 한명도 없어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6 14:41:53
  • -
  • +
  • 인쇄
농협중앙회 임원 12명, 경제지주 6명, 금융지주 3명 중 여성 임원은 전무

 농협중앙회 이사는 당연직 3명(회장·전무이사·상호금융대표)과 조합장 이사 18명, 사외이사 7명 등 28명인데, 이중 여성 이사는 현재 사외 이사 단 2명 뿐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집행간부(상무) 역시 마찬가지로 중앙회 상무급 이상 중 역사상 여성 상무가 임명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농협 계열사 중에서 비교적 여성이 비율이 높은 금융관련 회사들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입니다. 금융지주 역시 M급(부장) 이상 13명 중 여성은 한 명도 없으며, 심지어 농협은행은 임원급(상무) 이상 간부가 지난 2018년 16명에서 24명으로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성 임원은 동일하게 1명 뿐이다.

무엇보다 농협은행은 4급과 5급의 여성직원 비율은 각각 55.1%와 50.8%이지만 직급이 올라갈수록 비율이 낮아지는 전형적인 상후하박의 인사체계를 가지고 있으며, 비정규직 비율이 2년 전 75%에서 현재는 74%로 큰 변화가 없다.

금융지주 계열사 중 은행 다음으로 규모가 큰 생명과 손보 역시 여성임원은 4년전이나 현재나 단 1명도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만희 의원은 “일·가정 양립이 아직 까지는 제대로 자리 잡지 못한 한국적 상황에서 여성인력에 대한 배려는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또 많은 여직원들에게도 큰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며, “농협중앙회가 여성인력의 육성 그리고 고용안정 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실질적인 개선책이 이뤄질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