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처음으로 사외이사 의장

김동식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1 13:39:30
  • -
  • +
  • 인쇄
사내이사 후보 한종희 사장·최윤호 사장...18일 주총에서 선임
▲ 박재완 삼성전자 이사회 신임 의장

 

삼성전자에서 이사회 의장으로 사상 처음으로 사회이사기 의장석에 앉았다. 박재완 사외이사가 그 주인공이다.

삼성전자는 21일 열린 이사회에서 자진 사임한 이상훈 이사회 의장의 후임으로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박 신임 의장은 기획재정부 장관(이명박 정부)과 삼성전자 사외이사(2016~)을 역임했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사내이사 후보로 한종희 사장과 최윤호 사장이 선출됐다.

한종희 사장과 최윤호 사장은 다음 달 18일 열리는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사내이사로 선임된다.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인 세트 사업 부문의 선임 사업부장으로 주요 핵심 보직을 두루 경험한 한 사장은 회사의 사업 역량과 이사회의 위상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영지원실장(CFO)인 최윤호 사장은 재무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업부의 경영 활동을 지원하고 사업 부문 간 주요 의사결정을 조율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