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순수 국내기술 활용한 국내 최초 통합 '바이오가스화시설' 준공

박한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7 12:16:10
  • -
  • +
  • 인쇄

▲서산시 바이오화시설. [제공=금호산업]

 

금호산업은 서산시에 국내 최초의 바이오가스화 통합시설을 완공했다고 17일 밝혔다.

 

1만2201㎡ 규모로 지어진 이 시설에서는 총 320t가량의 유기성 폐기물이 처리될 예정이다.

 

금호산업은 "가축분뇨와 분뇨, 음식물, 하수 찌꺼기를 한꺼번에 통합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국내 최초 시설"이라며 "지금까지는 유기성 폐기물 특성에 따라 개별적으로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시설에서 하루 8천㎥ 규모로 생산되는 바이오가스는 기존 하수처리장과 바이오 가스화 시설의 최종 부산물인 찌꺼기 건조를 위한 열원으로 사용되거나 전력 생산을 위한 발전 사업에 활용된다.

 

이번 사업에는 국비와 도비 등 47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금호산업은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개발한 바이오가스화기술을 제공하고 시공을 맡았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