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소기업 환경기술 사업화'에 115억원 투입...30일부터 지원 신청

김동식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4 12:17:01
  • -
  • +
  • 인쇄

▲ 이미지=환경부 제공

 

정부가 올해 '중소환경기업 사업화 지원 사업'에 지난해의 2.4배인 114억9천6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환경부는 14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함께 진행하는 이번 지원 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기업의 참여를 요청했다.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이번 달 30일부터 다음 달 13일 오후 5시까지 '사업화 지원 시스템'(support.keiti.re.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선정 평가를 통과한 기업은 4월부터 최대 15개월간 사업화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세부 사업을 살펴보면 시제품 제작, 전문기관 컨설팅, 민간 투자 유치 교육 등 '개발 촉진' 부문에 총 112억원이 투입되고, 민간 투자금 유치와 투자자 발굴 활동을 위한 '투자 유치' 부문에 3억원이 지원된다.

 

기업 당 최대 지원금도 2억원에서 3억3천만원으로 늘렸다.

 

정부는 또한 환경기술 연구개발(R&D) 연계 지원 예산을 별도로 배정, 기업이 직접 개발한 기술뿐 아니라 이전받은 기술도 사업화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1일 서울 중구 연세세브란스빌딩에서 사업 설명회를 열고 참가 희망 기업에 접수 요령을 알려 주고 신청서 작성법을 교육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