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해체 역량 키운다…한수원, 프랑스 원자력 국영기업과 협약

이동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12-04 11:57:17
  • -
  • +
  • 인쇄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 [제공=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은 4일 경북 경주 본사와 서울 아랍에미리트(UAE)사업센터에서 '2020 원전해체 비즈니스 포럼'을 열었다.

 

'원전해체 초기시장 창출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됐으며, 원전 공공기관 및 국내외 원전 해체기업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여했다.

 

포럼에서는 한국을 포함한 미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등 주요 국가들이 원전해체 경험과 현안을 공유했다.

 

원전해체 분야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도 개최됐다.

 

산업계 분야에서는 코네스코퍼레이션의 '원전해체 상세비용평가를 위한 통합 플랫폼 구축 및 분석 툴 개발'이, 대학(원)생 분야에서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신승훈 씨(수상대표)의 '작업자 안전장비 착용 점검을 위한 인공지능(AI) 카메라 및 센서'가 각각 최우수상을 받았다.

 

한수원은 수상한 아이디어들의 사업 적용 가능성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 한수원은 프랑스 원자력 국영기업인 오라노(Orano)와 원전해체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화상으로 진행했다.

 

협약에 따라 한수원을 포함한 국내 산업체의 우수인력들이 프랑스 현지 해체사업에 일정 기간 참여할 수 있게 된다.

 

한수원 관계자는 "포럼에서 공유된 해외 원전해체 사례 등을 참고해 안전하고 경제적인 원전 해체를 위한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