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한 도시농업쉼터 개장

이동규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9 11:07:04
  • -
  • +
  • 인쇄
도시농업 체험학습장 비대면 개장…친환경 방제 및 농작물 안전성 검사 관리 지원

▲   중랑천 에 조성된 도시농업 체험학습장에서 참여자들이 배추 모종과 무 종자를 심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고 건강한 생활방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직접 재배한 신선한 채소를 섭취하는 도시 농부들이 늘어나고 있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늘어나는 도시농업 수요에 발맞춰 도시농업 체험학습장을 조성하고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 운영을 시작한다.
구는 지역 주민들의 건전한 여가활동을 지원하고 도시농업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중랑천 둔치 제2체육공원에 도시농업 체험학습장을 조성해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연면적 4,200㎡에 총 630구획으로 도시농업 체험학습장을 조성했다. 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 28일~30일 3일간 오전, 오후로 배부 시간을 나누어 참여 인원을 분산했다. 별도의 개장 행사나 줄서기 없이 개인별 배정된 텃밭에 1인당 배추 모종 72본, 무 종자 10g 등을 배부했다.
구는 코로나19 예방 수칙에 따라 1일 1회 이상 도시농업 체험학습장 내 그늘막, 벤치 등 편의시설을 소독하고 손소독제 및 예비용 마스크를 비치해 운영한다.
도시농업 체험학습장 참여자들은 제공된 모종과 종자를 심어 청소, 물 주기, 풀 뽑기 등 일상적인 유지관리를 통해 농작물을 재배한다.
구는 도시농업 체험학습장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밭갈이, 친환경 방제, 농작물 안전성 검사 등 전문적인 관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농작물을 자급자족하는 도시 농부들이 늘어나고 있어 도시농업 체험학습장을 운영하게 됐다”며, “주민들이 도시농업을 통해 건전한 여가활동을 즐기고 직접 농작물을 재배하며 수확의 기쁨을 느끼길 바란다”고 밝혔다. 28일 중랑천 둔치 제2체육공원에 조성된 도시농업 체험학습장에서 참여자들이 배추 모종과 무 종자를 심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