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취소 결정 "코로나19 우려"

이동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3 10:29:20
  • -
  • +
  • 인쇄
LG전자, 인텔, 페이스북 등 참가 취소
지역경제 기여 바랬던 바르셀로나 '눈물'

 

'모바일 올림픽'이라 불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이하 MWC 2020'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을 열흘 앞두고 전격 취소됐다.

12일(현지시각) AP, 로이터 등 주요 외신은 MWC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존 호프먼 회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국제적 우려와 여행 경보 등으로 행사 개최가 불가능하다"며 MWC 2020을 취소를 공식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MWC는 통신장비 업체들의 연합기구인 GSMA의 주최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로 올해는 오는 24~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가 예정됐다.

GSMA는 MWC를 통해 4억7300만 유로와 1만4000개 이상의 파트타임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올해 MWC에는 최대 후원사 자격으로 참여하는 화웨이를 포함해 오포, TCL 등 중국 기업들이
대거 참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우려가 커지면서 LG전자, 인텔, 에릭슨, 페이스북, 노키아, 아마존, 엔비디아 등굴지의 IT업체들이 참가를 취소했다.

이에 GSMA는 중국 후베이성 여행자의 MWC 입장 불허 방침과 행사 14일 이전 중국을 여행하지 않았다는 증빙 요구 등 대책을 마련했지만 기업들이 불참이 이어지자 결국 백기를 들고 말았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