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2 08:04:36
  • -
  • +
  • 인쇄
- 41만원 상당 농산물 꾸러미 지원…예산 확보시 7만원 추가
- 25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 600명 모집

▲ 2021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안내문
[데일리환경=안상석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2021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지원하고 임산부 건강을 살피기 위해서다.

지원대상은 2020년 1월 1일 이후 출산한 산모 또는 현 임신부로 신청일 기준 유사사업(보건소 영양플러스 사업) 참여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전년도 기수혜자, 중도포기자도 다시 신청할 수 없다.

지원 내용은 41만원(예산 확보시 7만원 추가) 상당 농산물 꾸러미다. 전용 온라인 쇼핑몰에서 유기농축수산물, 무농약농산물, 유기가공식품, 무농약원료가공식품을 월 4회(연 16회) 이내, 회당 3만원~10만원까지 주문할 수 있다. 금액의 20%는 자부담이다.

지원을 원하는 이는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쇼핑몰(Eco eMall)’에서 신청하면 된다. 25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 600명을 모집한다. 구 일자리경제과 방문접수도 가능하다. 제출서류는 신청서, 주민등록등본, 임신출산 증빙서류 등이며 온라인 접수 시 별도 제출서류는 없다.

 일자리경제 노정하 과장은 “신규모집 대상자 외 지난해 기 선정된 임산부 432명은 따로 신청할 필요가 없다”며 “이들에게는 6개월 상당 꾸러미가 계속해서 지원 된다”고 말했다.

구는 거주지, 임신·출산 여부 등을 확인, 대상자를 확정하고 신청인에게 쇼핑몰 주소를 담은 안내 문자를 보낸다. 이후 신청인이 직접 쇼핑몰 회원으로 가입한 뒤 물건을 주문하면 된다.

쇼핑몰에 가입하면 41만원 중 본인부담 20%를 제외한 순수 지원금이 적립금 형태로 지원되며 매 주문시마다 주문금액의 80%에 해당하는 적립금이 차감된다.

사업 대상자 선정 후 타 지역으로 이사를 갈 때도 지원은 계속된다. 다만 해당 사실을 자치구 담당자에게 알려 줘야 하며 이사 지역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추가 배송비는 대상자 본인부담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임산부들에게 호응이 좋은 임산부 친환경농산물꾸러미 사업을 올해도 지원하게 되어 기쁘다”며 ”임산부와 아기에게 좋은 먹거리, 농업인에게 안정된 소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