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공동주택 주민 ‘코로나 블루’ 극복 돕는다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2 07:50:41
  • -
  • +
  • 인쇄
우편함 통해 평가지 배포…고위험군 판단되면 위기상담 등 진행
삶의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연락주세요”

▲ 1. 보건소 관계자가 9월 1일 관리사무소와 사업관련 협의를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의 장기화로 우울감(코로나 블루)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우울‧자살위기지원 서비스를 추진하고 투신 위험이 높은 공동주택 거주자를 대상으로 사업 환경알리기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우선 구는 단지 승강기에 설치된 미디어보드에 자살예방상담, 금융‧법률 지원, 취업지원, 복지‧생계 지원과 관련된 기관 전화번호와 위기 시 도움 받을 수 있는 환경서비스를 게재했다.

관리비 고지서에도 안내문구와 함께 주민들이 힘들 때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보건소 전화번호를 표기했다.

아울러 관내 54개 아파트 2만여 세대를 대상으로 우편함을 통해 우울‧자살위기지원 환경서비스에 관한 안내문과 설문지를 배포하고 단지별 관리사무소에 설문 결과를 제출하도록 안내했다. 구는 보다 많은 주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제출자를 대상으로 홍보물품을 배부하고 있다.

구는 평가지를 바탕으로 대상자가 자살위험군에 속한다고 판단되면 보건소 생명존중팀을 통해 8주간 위기 상담을 진행하고 복지 등 필요한 자원을 연계한다. 또한 긴급한 경우 24시간 이내 즉각적으로 개입해 극단적 선택을 예방할 방침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우울‧자살위기지원서비스가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인해 몸과 마음이 지쳐 있는 구민들에게 도움이 되기 바란다”며 “물리적 방역뿐만 아니라 심리적 방역에도 힘써 고립되고 소외된 주민들의 마음 건강을 살피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코로나19로 인해 스트레스 및 트라우마로 인한 우울·자살사고를 호소하는 주민들을 위해 심리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상담이 필요한 경우 강북구보건소 생명존중팀으로 연락하면 되고, 상담은 평일 9시부터 6시까지 운영된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